가족 홈페이지

제목
  • 아이들모습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4, 2004
    • 95
    • 0

    아이들이 기모노를 입고 있네요 신사에가면 기모노 입고 엄마아빠 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들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.

  • 일본담당자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4, 2004
    • 86
    • 0

    술자리에서 다들 즐거운 표정 지금하고 있는 미들웨어 관련 담당자들 입니다. 사진 찍어서 인터넷에 올린다고 하니 엄청 신경쓰고들 있음

  • 히노데유람선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4, 2004
    • 103
    • 0

    와이프와 같이 아사쿠사행 수상버스를 타고 가다가 둘이 직접 찍은 사진... 일본에서 자기가 자기사진 찍는 모습을 못본거 같은데...

  • 일본도청건물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1, 2004
    • 93
    • 0

    전망실이 45층에 있는 도쿄를 상징하는 건물. 신주쿠 고층 빌딩뒤에 위치한 도청건물의 모습이다. 입구에서 간단한 짐 검사만하면 무료로 45층 전망대를 구경할 수 있다. 멋지다.

  • 야스쿠니신사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1, 2004
    • 113
    • 0

    일본 도쿄[東京]의 한가운데인 지요다구[千代田區] 황궁 북쪽에 있는 신사(神社)로, 8만여 개에 달하는 일본 전역의 신사 가운데서도 가장 규모가 큰, 신사 중의 신사로 불린다. 메이지유신[明治維新] 직후인 1869년 막부(幕府) 군과의 싸움에서 숨진 영혼을 '호국의 신'으로 제사 지내기 위해 건립되었다. 건립 당시의 명칭은 도쿄 쇼콘샤[招魂社]로, 일본 전역에 세워진 쇼콘샤 가운데 황실이 직접 납폐하는 으뜸 신사였다. 이후 쇼콘샤는 일본의 대외침략과 발맞추어 국가신도의 군사적 성격을 대표하는 신사로 자리잡았고, 세이난[西南]전쟁 2년 뒤인 1879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었다. 말 그대로 '나라를 편안하게 한다'는 뜻이다. 즉 호국신사이자 황국신사로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전몰자를 호국의 영령으로 제사하고, 여기에 천황의 참배라는 특별한 대우를 해줌으로써 전쟁 때마다 국민에게 천황숭배와 군국주의를 고무, 침투시키는 데 절대적...

  • 쯔쿠다대교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126
    • 0

    회사에서 집으로 걸어오다보면 쯔키시마에서 신토미쬬 사이의 대교에서 찍은 사진이다. 앞에있는 카치도키교의 야경이 아름답다

  • 유니시스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82
    • 0

    지금 일하고 있는곳이 일본 유니시스 26층이다. 26층에서 창밖을 바라보면 전망대를 보는듯 하다. 멀리 와이프와 탔던 수상버스 모습도 보인다.

  • 스이텐구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98
    • 0

    토쿄 시티 에어 터미널 앞에있는 신사의 모습이다. 크기는 크지 않지만 겉에서 보면 화려한 색채가 볼만하다.

  • 조죠지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125
    • 0

    간토 지방에서 정토종 교학의 전당이 된 사철.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당시 사철의 주지스님이 사제 관계를 맺음으로 보리소가 되었다. 본당 안에는 본존아미타여래반좌상, 삼문 등 꼭 볼만한 문화재가 곳곳에 있다. 예전 도쿄타워에서 보던모습과 사뭇 다르다

  • 요요기공원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93
    • 0

    옛날에는 육군 요요기 연병장으로 사용되어 왔으나 패전 후 미군용 기숙사 부지, 도쿄 올림픽 선수촌을 거쳐 공원이 되었다. 공원내에는 넒은 잔디밭과 중앙 광장, 분수가 있고 까마귀가 너무 많다.

  • 도쿄타워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97
    • 0

    1958년 건립된 높이 333m의 전파 탑. 150m 높이에 있는 대 전망대와 250m에 있는 특별 전망대에서는 도쿄 시가지를 한눈에 볼 수 있다. 밀랍 인형 전시관, 수족관도 인기가 많고 밤에 켜지는 불빛도 일품이다.

  • 메이지신궁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105
    • 0

    메이지 천황과 소현 황태후를 모시는 신사. 1920년에 창건되었으며 신체가 모시는것과 같이 심어진 약 10만 그루의 나무들이 엄숙한 공간을 이룬다. 정월초는 물론 일년 내내 많은 참배자들이 찾아온다.

  • 나무와햇살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65
    • 0

    메이지 신궁 들어가는 길에서 출입구쪽의 모습을 찍었다. 나무가 울창해서 터널과 같은 느낌이 든다. 나무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인상적이다.

  • 신궁입구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71
    • 0

    메이지 신궁을 보기위해 들어가는 문이다. 옆에서 보내 건물의 색다른 모습이 보인다.

  • 신궁앞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73
    • 0

    사람들로 붐비는 신궁앞 모습 외국인들도 많이 있고 결혼식과 이러저러한 행사가 많은것 같다. 광장에 햇살이 너무 좋다

  • 신궁모습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67
    • 0

    신궁안에는 직접 들어갈수 없고 외각에서 찍은 사진이다. 사람들이 동전을 던지며 소원을 비는 곳이다. 동전 수거함이 다 같은 모습같다.

  • 나무들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20, 2004
    • 68
    • 0

    아름들이 나무들이 즐비하다. 나무가 많은 곳은 산에 숲과 같은 모습이다. 부럽다.

  • 국제포럼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14, 2004
    • 114
    • 0

    우리나라 호텔의 세미나실과 같은 곳으로만 이루어진 건물이다. 건물 벽면과 천정이 다 유리로 되어있다. 맑은날도 좋고, 비오는 날도 운치 있을듯 하다

  • 수상버스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14, 2004
    • 145
    • 0

    오다이바를 가기 위해서 수상버스를 탔다 요금은 400엔 우리나라 돈으로 약 4000원이다 아침 9:30분 부터 히노데 삼바시에서 첫배가 출발한다.

  • 후지 TV file
    • 일본
    • home
    • Nov 14, 2004
    • 167
    • 0

   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인 단게컨죠가 디자인 한 본사 빌딩 내에는 구체 전망실, 시어터 몰, 스타지오 프롬나드 등 일반 전시 공간과 레스토랑 설비도 있다. 내부에 캐릭터몰이 재미있다.

태그 목록